---- ウサギ

근황

카테고리 없음 2020. 11. 11.

꾸준히 아프다.

 

의사소통이 턱턱 막히면서 내 뜻이 전달되지 않고 와해될 때마다 목이 졸리는 기분이다. 이미 내 생각과 사고를 파악했다고 일찍이 판단해 귀를 막은 사람과 뜻을 표현하는데 어려움이 많아 화부터 나는 사람의 끊임 없는 충돌이다. 

 

스트레스를 받는 게 아니라 아프다.

 

할 일이 많아서 힘든 게 아니라 아프다.

 

내 한계를 받아들이지 못 하겠는 게 아니라 그냥 아프다.

 

공황 온다. 우울증 온다. 이건 슬픔, 분노, 짜증, 스트레스와 같은 단적인 부정적 감정이 아니다.

 

그냥 아파서 가슴이 터질 것 같고 숨을 못 쉬겠는데 와중에 내가 할 일을 해나갈 수 없다.

 

도움이 필요하다.

 

내가 무슨 말을 하든 듣지 않는 사람들에게 질렸다. 내 고민을 본인이 옳고 세상을 통달했다는 것을 자랑하기 위해 쓰는 아빠와 동생에게 질렸다. 듣지 않고 섣불리 이러할 것이라고 상황을 판단한 후 아무도 궁금해하지 않아하는 자기 자신의 '판단'을 전시하기 바쁘다. 비대한 자의식에 짓눌린다. 비대한 자의식에 내 아픔이 짓눌린다.

 

듣지 않는다. 말하지 않는다. 대화가 되지 않는다.

 

존중받지 못한다. 이해받지 못한다. 이해하려 하지 않는다. 내 신호를 알아차리지 못한다. 대놓고 정신병원에 보내달라고 부탁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는다.

 

힘든 게 아니라 아프다.

 

사람 때문에 아프고 사람 때문에 괜찮으며 사람 때문에 힘들다.

 

연속이다. 힘듦의 연속. 주변 사람들도 지친다. 주변 사람들도 질린다. 내가 괴로운 만큼 내가 벗어나지 못하는 만큼 걱정하던 주변 사람들도 익숙해진다. 

 

못 하느니 안 하겠다는 게 아니라... 나는 4월부터 지금까지 미친 듯이 쉬지 않고 달려왔다. 보이지 않는 곳에서 사람들이 보지 않는 곳에서 잠을 줄여오며 달려왔다. 내 하루는 내가 안다. 문 닫은 방 안에서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는 내가 안다. 학교로 향하는 버스에서 지하철에서 쉬는 시간 십분 십분 마다 하물며 누워서 컴퓨터를 하는 그 시간 까지도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는 내가 안다.

 

보이는 것에만 치중한 채 단편적인 모습으로 나를 판단하는 것에 이골이 났다. 질린다. 나는 24시간 달리는 폭주 기관차가 아니다. 이제 쉴 때다. 이제 내려놓을 때다. 이제 나는 쉬어야한다. 나도 숨을 쉬어야한다.

 

해야한다는 압박만 남은 채 목적 의식을 잃었다. 왜 해야하고 왜 하고싶고 무얼 하고싶은지. 망하면 안된다는 마음만 남아있고 잘 하겠다는 마음은 찾아볼 수 없다. 언제 이렇게 된 것일까. 뭐든 사고방식을 망하면 안 돼, 못 하면 안 돼, 버텨야해. 

 

버티지 못 하겠다.

 

아무 생각 없이 얄팍한 사고로 상처를 후벼파는 사람들 때문에 더 아프다. 충분히 아파하고 속상해하고 치유할 시간도 주지 않은 채 앞으로 나가야한다. 사과도 없이 아무렇지 않게 나를 대하는 철면피가 역겹다. 토할 것 같다. 뺨을 때리고 싶다. 머리를 짓 밟고 싶다. 죽여버리고 싶다. 내 자신을.

 

지지가 필요하다. 나 혼자 정신 병원에 찾아가 영어 못 하는 의사에게 백날 떠들어봐야 바뀌는 것은 없다. 이해와 지지가 필요하다. 신뢰가 필요하다. 나에 대한 평가는 질린다. 평가는 이기적이다. 자기자신이 똑똑하다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한 것일 뿐이다. 그것을 모른다. 아빠는 똑똑하다. 그래서 이기적이다. 그래서 멍청하고 그래서 한심하다.

 

끝까지 내려놓지 못 하는 알량한 자존심, 모른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싶지 않아하는 그 자존심에 사람이 다친다. 아프다. 괴롭다. 힘들다. 쓰라리다. 졸립다.

 

졸립다.

 

힘들어서 잠이 온다. 잊고 싶어서 잠이 온다. 받아들이기 힘들어서 잠이 온다. 괴로워서 잠이 온다. 나는 살려고 잠을 잔다. 잠이 자고싶은 게 아니지만 잠을 잘 수 밖에 없다. 개운하게 자면 다음날이 무섭다. 일어나면 개운한데 헤쳐나갈 하루가 무섭다. 막상 학교를 가면 괜찮을까? 혼란스럽지는 않으나 방향성 없이 시간을 보내다 돌아온다. 최대한으로 시간을 메꿔서 할 일을 하고 돌아온다. 목적 없이 움직인다. 걸어다니는 시체다.  

요즘 관심 있는 것들

131 2019. 3. 4.

요즘 관심있는 것들



일본인이 서구적으로 생긴 이유는 혼혈 정책이 아니라 (시행은 되었으나 일부 지식인 사이이며 정부 차원이라기에는 너무너무 극소...) 죠몬인의 유전자임. 죠몬인은 털이많고 코가 크고 눈이 크고 좀 까만 편이고... 서구적인 생김새가 들어있음. 야요이족이랑 죠몬인, 이렇게 큰 틀이 일본에 존재한다고 봄. 야요이족은 몽골로이드- 긍까 눈 가늘고 광대 넓고 얼굴 납작함. 흔히 말하는 아이누는 북계 죠몬인으로 쉽게 말하면 죠몬인의 특징이 극대화된 느낌. 류큐인은 오키나와에 사는데 정보가 좀 적음.


재밌는 게 죠몬인이 동남아에서 온 게 아닌가라는 말이 있음. 그건 사실이 아니고 동남아 쪽은 하플로이드 O형이라 되려 몽골로이드에 가까움.


언어를 파보자 면 일본어족은 일본어파와 류큐어파로 나뉨. 일본어파는 또다시 하치조어와 일본어로 나뉨. 하치조어는 이쪽 https://www.youtube.com/watch?time_continue=10&v=WH9ucaSQRpE 제법 일본어의 몇 단어들이 들리는가 싶죠.


류큐어파는 아마미어, 쿠니가미어, 오키나와어, 미야코어, 야에야마어, 요나구니어로 나뉨. 아마미어는 가고시마쪽으로 오키나와어와 많이 닮음. 쿠니가미어는 오키나와의 북부로 이쪽 https://www.youtube.com/watch?v=lLeqVppxW0E  오키나와어는 남쪽 오키나와로 여기 https://www.youtube.com/watch?time_continue=6&v=gtMsjw1misE 미야코어는 들어보면 불어랑 일본어 섞은 느낌 https://namu.wiki/w/%EB%AF%B8%EC%95%BC%EC%BD%94%EC%96%B4

'13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관심 있는 것들  (0) 2019.03.04
다이어리  (0) 2019.01.10
클쓰마쓰  (0) 2018.12.12
가고싶은 곳  (0) 2018.12.11

다이어리

131 2019. 1. 10.

주문한 마리몬드 다이어리랑 폰케이스, 파우치, 그리고 텐바텐 다꾸 용품들이 왔당. 담부터는 어차피 텐바텐에서 업체 배송이 아니니까 마리몬드를 텐바텐으로 사기 ㅜㅜ 하 ㅅㅂ 돈아까워 내 오천원 그냥 날라가버려가지구..


마리몬드 다이어리 후기:

진심 존빡친다 갬성 다이어리라고 이거저거 준비한 것 같은데 다이어리는 다이어리 전문 업체에서 사자. 속지는 맞는 거 전혀 없고 그나마 아카이브가 맞는데 가로폭에서 5mm 차이난다. 속지 ㅈㄴ 부실하고.. 걍 먼쓸리, 모눈 19장, 기타등등 감성 속지들... 일년치를 준 건지 삼개월치를 준 건지 모르겠다. 작심삼일 다꾸러들이 종이낭비할까봐 처음부터 적게 넣어준건가. 속지는 따로 팔지도 않고 계획도 없으면서 차라리 루카랩이나 비온뒤랑 콜라보를 하던가 제멋대로 속지 사이즈 만들어버리기 고속도로 질주함.

더 화나는 건 가격.. 19000원이다 조금이라도 후원이 된다는 거에 눈물을 삼키며 참으려했지만 더 튼튼하고 속지 질 좋고 양 많고 자랑 데코팩 같은 부수용품도 잘 챙겨준 A5 다이어리들 중에 이것보다 싼 게 수두룩하다. 속지는 정말 꼭 따로 사야하는 게 필수라 실 지출액은 22000원 이상이다. 진심 눈물이... 멈추질 않는다. 마리몬드는 들어라. 제발... 걍 다이어리는 콜라보를 하던 아님 이왕 만든 거 제대로 내던 좀 해주라 아님 싸게라도 내던가...

참고로 덧붙이자면 A6 다이어리는 꼭 루카랩에서 사던가 키치한 거 좋아하면 비온뒤 레트로 게임기 다이어리를 사라. 요론 갬성류를 좋아하면 세컨드멘션에서 트윙클 문라잇 다이어리를 사라. 그냥... 하... 하나 새로 사서 갈아탈까 고민하는 수준이니 양심이 있으면 대책회의 좀 ㅜ 


마리몬드 폰케이스 후기:

고 유명한 동백 남색 자수 폰케이스를 샀는데 내 손에 쥐어진 폰은 아이폰 5고 폰케이스는 6고... 빨리 6수리 받아서 도착했음 좋겠다. 영예로운 케이스 안착식을 위해 뜯지도 않았다. 암,,, 고급지고 특별하고 깔끔하고 예쁘다. 동백이라는 꽃의 이미지를 잘 살린 것 같고 겨울에 쓰면 좋은 것 같다. 근데 자수라 그런가 끝부분 실 마감이 제대로 안 된 게 있어서... 하씨발 똑바로 장사하세요 


마리몬드 파우치 후기:

진심... 부랄만하다 두개 사서 사타구니 양쪽에 끼고다닐까보다. 사이즈 제대로 확인 안 한 내 잘못이지만 개인적으로 저런 포도알만한 걸 어따 누가 쓰라고 만든 건지 실용성에 대해 고민은 한 건지 궁금하다. 화장품 거기에 몰아 넣으려고 했는데... 파우치는 왜 사는 족족 실패하지 그냥 크고 싸고 깔끔한 걸 사버려야겠다. 


텐바텐 메모지들 마테들 후기: 또사야징 글고 생일쿠폰 내놔 시발 ㅋㅋ

'13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관심 있는 것들  (0) 2019.03.04
다이어리  (0) 2019.01.10
클쓰마쓰  (0) 2018.12.12
가고싶은 곳  (0) 2018.12.11

클쓰마쓰

131 2018. 12. 12.

캐롤 뽕에 찬다 캐롤이 좃타 올해는 캬롤 플레이리스트 만들어놓고 24/7 들을 생각⁄(⁄ ⁄ ⁄ω⁄ ⁄ ⁄)⁄



All I want for Christmas is you

So this is Christmas

Last Christmas

Let it snow

Santa tell me

Thank you, next

Dear Santa

Santa baby



'13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관심 있는 것들  (0) 2019.03.04
다이어리  (0) 2019.01.10
클쓰마쓰  (0) 2018.12.12
가고싶은 곳  (0) 2018.12.11

가고싶은 곳

131 2018. 12. 11.

한국 가면 항상 잠실-명동-홍대 패턴이 너무 지겨워서 새 장소를 뚫어보겠당


1. 망원동 - 시장에서 닭강정, 꽈배기 같은 거 왕창 사서 카페 망원에 들어가서 음료 시키고 먹음 댄당 (⁎⁍̴̛ᴗ⁍̴̛⁎) 커피 가게 동경에서 아인슈페너 마셔도 좋을 것 같다. 라세레니떼에서 디저트 먹기! 바삭 마차에서 돈까스, 소바식당에서 딱지 덮밥이랑 소바, 청어람에서 곱창 전골. 글고 소품샵!!

2. 익선동 - 호떡, 익선동 티라미수, 창화당 만두, 서울커피에서 앙버터, 마이 포에터리에서 악세서리, 만홧가게

3. 광장시장 - 육회 먹고 빈대떡먹고 누드 김밥이랑 마약김밥 먹은 후에 혜화에서 연극 볼 생각! 빈스빈스도 가야지... 오목눈이 계정에서 맛집 찾아보기!

4.  서울 글램핑, 찜질방


으악 할 거 너무 많다 워터파크 꼭 가고싶고 부산도 가보고싶다.... 

'131'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요즘 관심 있는 것들  (0) 2019.03.04
다이어리  (0) 2019.01.10
클쓰마쓰  (0) 2018.12.12
가고싶은 곳  (0) 2018.12.11
myoskin